연말연시부터 부쩍 찌라시가 늘었다.

쓰레기 처리하기 귀찮아서 한동안 우편함을 열어보지 않다가 지난 주말 열어봤는데 엽서 2장이 포함되어 있었다.

얼핏 보았을 때에는, 유아원이나 결혼업체에서 선전하기 위한 찌라시겠거니 했다.


버리려고 하는 순간.. 

휴지통... 앞에서... 자세히 보니, '연하장(年賀状)'이였다. 


작년 2명의 직원 결혼식에 간적이 있었는데, 그 친구들에게서 온 연하장(年賀状)이였다. 


한명은, 이미 출산을 해서 아이 사진을 넣어 연하장(年賀状)을 만들어 보낸것이고, 

다른 한 직원은, 결혼식에서 찍은 사진을 넣어 연하장(年賀状)을 만들어 보냈다.


지금까지 내가 받아왔던 연하장(年賀状)은, 관련 업체로부터 받는 형식적인 연하장(年賀状)이였고, 더군다나 요즘에는 연하장을 메일로 바꾼 회사들도 많아서, 나에게 있어서 사진을 넣은 연하장(年賀状)은, 매우 신선했다.


엽서에 사진을 넣어 보내는, 오리지널 연하장(年賀状)의 의미 궁금해서 지인에게 물어 보았다.


아기의 사진을 넣어 보내는 연하장(年賀状)은, 아기는 빨리 성장하며 얼굴도 바뀌기 때문에 매년 변화되는 얼굴 모습을 찍어서 연하장(年賀状)을 보냄으로서 기억하게 하기 위함이라고 한다. 


결혼사진을 넣어 보내는 연하장(年賀状)은, 결혼식에 와줘서 고맙다는 인사와 함께 부부가 함께 인사하기 위함이라고 한다. 이 결혼한 친구도, 봄에는 아이 탄생 예정이라며 연하장(年賀状)에 살짝 공개해줬다.


참고로, 학생들끼리도 연하장을 주고 받는데, 커가면서 얼굴이 변하기 때문에, 대부분 본인의 사진을 넣어 연하장(年賀状)을 만들어 보낸다고 한다. 


주로 SNS를 사용하고 있는 이 시대에, 엽서를 보내는 것도 흔치 않은 일인데, 오리지널 엽서라니...

어찌보면, 시대에 뒤쳐져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변화하는 나의 가족을 공유하며, 좀더 친근하게 다가가기 위해 손을 내미는 것 같아, 마음이 너무 따뜻해 진 하루였다.

("공감❤" 버튼도 꾹~ 눌러주시는 센스~)

Posted by Danbi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한콩이 2015.01.15 0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에는 아직도 이런 엽서를 보내는 분들이 계시네요 저는 고등학교 졸업이후로 엽서나 편지는 딱 끊겼네요 ㅎ

  2. BlogIcon 마니7373 2015.01.15 0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요한 연하장 버릴번 하셨네요~ㅋ
    천천히 읽어보니 나름 의미를 가지고
    사진을 실어 보내네요.
    요건 좀 부러운 내용입니다^^

    • BlogIcon Danbioo 2015.01.15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넹. 직접 손으로 쓴 연하장은 아니지만,
      하나를 해도 의미를 부여해서 무언가를 하려고 하는 것에 박수를 보내고 싶네요.
      우리나라에는 이런것이 뭐가 있을까요..? 생각이 안나네요 ㅎㅎ;;

  3. BlogIcon 정감이 2015.01.15 0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 생각이 납니다.

    추억을 먹고 사는 우리 인생..

    오늘도 좋은 추억을 만들어요..

    화이팅입니다.

    • BlogIcon Danbioo 2015.01.15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네요. 제가 중,고등학생 때만해도 친구와 편지도 주고받고 했었는데.. 지금은 폰으로 모든걸 다하고 있네요^^
      [정감이]님도 좋은 추억 만드시고~ 오늘도 화이팅 입니다:)

  4. BlogIcon 민경아빠 2015.01.15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훈훈하네요.
    저도 주위 고마운 분들께 기억될 수 있는 연하장을 보내고 싶어졌어요. ㅎㅎ

    • BlogIcon Danbioo 2015.01.15 1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이번에는 연말연시 한국에 있었던 것을 핑계삼아^^; 연하장을 보내지 못했는데, 이 두친구에게 받고나서 급하게 나마 지인들에게 연락을 하기도 했네요.
      주위에 있는 친구들의 소중함을 다시한번 느끼게 해주며~
      올해의 연말에는 꼭 연하장을 써볼까 합니다. :)

  5. BlogIcon 스크리블 2015.01.19 1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학창시절엔 엽서나 편지를 자주 주고 받곤 했는데...
    이제는 그냥 구수한 추억속의 향수처럼만 느껴집니다 ^^

    잘 봤습니다 ~~

  6. BlogIcon bigpapa 2015.03.10 1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멋지네요. 아날로그의 감성이 그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