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키나와에서 한국인이면서 동갑내기을 만나기 힘든데,오늘 오키나와 온지 거의 4년만에 동갑내기 한국친구가 생겼다. 반가운 마음에 함께 커피 한잔하고파 찾아 간곳은 요미탄(読谷)에 있는 카페 'パン屋 水円 (suien) '

요미탄(読谷)은 챠탄쵸(chatan,北谷町) 에서 위로 좀더 올라가야하고, 위치상으로는 오키나와 중부에 속하는 곳이라고 할 수 있다.


네비게이션을 찍고, 한참 동네 깊숙~히 들어가자 주차장 앞 전봇대에 호좁~한 팻말이..

팻말 보니, 월,화, 수 휴무...(장사를 하겠다는건가...)


일단 오늘은 주말이니 다행이다. 주차를 하고 방향을 살폈다.

오른쪽으로 길을따라 가니, 골목길로 들어가라는 팻말이 보여 화살표대로만 그대~로 갔다.



음? 이게 정말 일본 카페 소개책자에 나온곳이 맞나...-.-a

친구와 나는 "여기 별론데.. "하며 투덜투덜하며 안으로 들어갔다. 

완전 서울 여자가 시골 어느 마을에 와서 서울티를 팍팍내는 듯한 느낌으로 말이다.ㅎㅎ 같이 투덜투덜하면서도 '우리 정말 재수없게 말한다~'하며 웃으며 들어갔다. 이왕 멀리까지 왔으니 들어가보자 했다.


그래도 명색에 카페인데...정말 컨츄리하다...


나름 카페 이름은 잘 파서 만들어 놨다.

어떤 의미에서인지 카페 간판에 당나귀(?), 오리(?),새, 토끼, 닭 이미지로 파놨다.-.-a



투덜투덜하며 안으로 들어갔는데... 어랏? 

생각보다 괜찮다. 컨츄리하지만 그 느낌을 너무나 잘 살렸다고 해야할까?



직원들에게 미안하지만, 직원들 모두 시골에서 밭매다 온 느낌이 든다.^^;

우리가 한국말을 쓰자 긴장하며 천천히 다가오는 순진한 직원들. 일본말로 받아치니 깜짝 놀래는 표정도 귀엽다.


메뉴를 가져왔는데...연필로 직접 쓴 메뉴판.. 태어나 이런 메뉴판은 첨봤다. 참 컨츄리한 카페이지만, 가격은 제법한다. (스벅보다 비쌈..) 아메리카노 한잔에 450엔이였던듯...


주문을 하고 조명이 이뻐서 요리조리 돌아다니며 사진을 찍었다.

오키나와 시민이지만, 오늘은 관광객 티, 외국인 티 제대로 냈다.ㅋㅋ


카페 위치나, 앞마당, 카페 안 전체적으로 컨츄리한데 주문한 것들은 어떻게 나올까 궁금했다.

사진을 한참 찍고 놀다가 드디어 주문한 음료와 빵이 등장!



커피와 흑설탕, 우유가 나왔는데 흑설탕 스푼이 나무로 된 납작한 스푼. 커피 젓는 수저도 나무로 된 스푼으로, 이 카페의 컨셉과 잘 맞아 떨어졌다. 

오른쪽 사진에 있는 것은 시쿠와사(シークヮーサー)라는 오키나와 천연 감귤, 바나나, 드래곤후르츠가 들어간 주스인데, 주스 색은 드래곤후르츠 색이지만, 실제 맛은 바나나 맛이 강하다. 시쿠와사 맛은 솔직히 느끼지 못했다.

빵은 일반 식방보다 쫀득쫀득하고 담백하며, 발라먹는 치즈를 따로 주문해서 발라먹으면 더 고소하고 맛있다.

(※ 빵 2조각에 260엔정도에 발라먹는 치즈 1개 100엔으로, 생각보다 가격은 좀 한다.)


사진찍으며, 수다떨면서 맛나게 먹고 나와, 여기까지 온게 아쉬워 주위를 살피다 동물 발견! 

오.. 마이... 갓!

아!!! 카페 간판에 동물들이 있던 이유가 이건가 싶다.





카페에서 나와 응가... 냄새가 나는, 오른쪽 언덕길로 올라가면 나무 간판속의 동물들이 여기 다 있다.

(오리 안쪽으로 닭도 있는데, 사진을 못찍은게 안타깝네...)


이 카페의 컨셉은 제대로 잡은거 같다^^b

친구와 시골의 응가냄새가 싫다며 투덜거리면서 "우리 진짜 서울 뇽 티는 있는대로 다 내면서, 진상짓 제대로 하네. 키키키~" 하며 계속 웃으며 내려왔다.

개인적으로, 이 카페에 와서 카페에 대한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친구와 더욱 친해진 느낌이 들어 좋았고,이런 컨셉의 카페를 찾기 힘든데 나름 색다른 경험과 추억을 만든곳이 되어 좋았다고나 할까.


오키나와는 관광지로 계속 발전하고 있지만, 아직까지도 자연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곳이 많기에 골목골목에 작고 예쁜 가게들이나 카페가 많다. 여행을 하면서 자연속을 느끼고 싶다면 한번쯤은 이런 카페도 가볼만한것 같다.



パン屋 水円

沖縄県中頭郡読谷村座喜味367(Okinawa Prefecture, Nakagami District, Yomitan, Zakimi, 367)

Tel. +81 98-958-3239 (네비게이션 전화번호 등록시 : 098-958-3239)

("공감❤" 버튼도 꾹~ 눌러주시는 센스~)
Posted by Danbi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liontamer 2015.01.12 0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페 귀엽네요. 동물들도! 기분전환하러 가기는 괜찮을 것 같아요 :)

    • BlogIcon Danbioo 2015.01.12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넹. 오키나와 카페 책자에 나와서 찾아갔는데, 현대식을 좋아하는 분들보다는 자연을 느끼면서 기분전환하고 싶다~하시는 분들이 찾으시면 좋은곳 같아요 :)

  2. BlogIcon 마니7373 2015.01.12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긴 어느 시골 길 잘못 들어 우연히
    마주친 그런 느낌의 카페인데여~
    그래도 유명하다고 하니 나름 이유가 있겠죠^^

    • BlogIcon Danbioo 2015.01.12 14: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답!!! 길을 잘못들어 들어간곳 같아요.
      그리고 카페 앞에서 보면, 이게 가게인지...시골집인지 판단도 안된답니다.;;
      이 카페가 유명한지는 모르겠는데 서양인도 오더라구요. 책자에 나와서 찾아서 온건지 어쩐건지는 미지수이지만, 시골 향토를 느끼며 차한잔 하고플때는 좋은곳 같아요~

  3. BlogIcon 민경아빠 2015.01.12 1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주일에 4일만 오픈하는 신기한 곳이군요. @_@
    자영업을 하게되면 취하고 싶은 형태입니다. ㅎㅎㅎ

    • BlogIcon Danbioo 2015.01.12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이나 도쿄와 달리 오키나와는 쉬는곳도 참~많아서 책을보고 움직일때에도 반듯이 휴일이나 영업시간을 확인하고 움직이셔야해요~ 아무래도 시골^^; 이다보니 늦은시간까지 영업하지 않는곳이 많아요^^

  4. BlogIcon 이노(inno) 2015.01.13 0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게 안에 있는건 드라이 플라워인가?
    가게도 참 잘 꾸며져 있네~
    역시 오키나와는 자연이 많아~~~

    • BlogIcon Danbioo 2015.01.13 1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게 안에 있던게 드라이 플라워였던거 같은데 보장은 못하겠다 ㅋ
      오키나와는 자연이 많은데.. 난 시골보다 서울이 좋아^^b

  5. BlogIcon 한콩이 2015.01.13 0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은 참 독특한 가게들이 많은거 같아요 ㅎㅎ 서울여자두분이서 동물들 보시고 놀라셨을
    생각하니 저도 웃음이 나오는데요 ㅎㅎ

    • BlogIcon Danbioo 2015.01.13 1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주말에 알게된 친구는 서울출생인지는 모르겠네요 ㅎㅎ.
      비유를 해서 말씀드린거에요 ㅎㅎ
      서울뇽들이 시골에 와서 진상짓하는듯한 feel~로 ㅎㅎ
      오랜만에 자연속 카페에서 진상떨며 웃기도하고 즐거운 하루였네요^^

  6. BlogIcon 화이트세상 2015.01.13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뉴판이 이상적이네요..
    지도보니 오키나와갔을때 들렸던 피자집이랑 가까운곳인가보네요.

    • BlogIcon Danbioo 2015.01.13 1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혹시 말씀하시는 피자집이 '카진호우(花人逢)'를 말씀하시는건가요? 그곳은 오키나와 추라우미 수족관에서 가까운 곳인데, 만약 그 카페가 맞다면 요미탄에서 좀더 위로 가셔야 피자집이 나올꺼에요^^;
      그러고보면 참 컨츄리하면서 잘 어우러진 카페나 가게들이 많은거 같아요^^

  7. BlogIcon 元気いっぱい! 2015.01.20 1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메뉴까지 운치있는 곳이네욤~
    근데 무엇보다 동감친구만났다는 게 부럽네요..
    많은 이야기 나누셨어욤?
    저는 올해로 10년차가 되가네요.. 한국친구들도 괸시리 많이 멀어진거 같고,
    일본에서는 동갑친구들 만나기도 힘들고..
    어째건~이리저리 많이 부러운데요^^

    • BlogIcon Danbioo 2015.01.20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일본생활 7년을 넘었는데.. 친구를 잘 못만들어서 언제나 홀로...-0-;
      그러다가 우연히 (처음으로) 친구가 생겼어요.ㅎㅎ
      매일 집에서 일드보고, 혼자 커피숍가서 노트북으로 이런저런 작업하고.. 혼자 즐기기를 반복했는데..
      요즘 주말은 좀 재밌게 보내고 있어요^^
      元気いっぱい! 님과 제가 있는 곳이 가깝다면 친구하면 좋은데 아쉬워요ㅠㅠ